2018. 9. 27 - 10. 14

Asian Film Academy 2018

2017 지도교수

WANG Xiaoshuai 감독/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교장

도쿄 출신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작가가 되려 했으나, 와세다 대학 졸업 후 텔레비전 다큐멘터리와 영화제작으로 전환했다. 그는 첫 장편 <환상의 빛>(1995)을 시작으로, <원더풀 라이프>(1998), <디스턴스>(2001), <아무도 모른다>(2004), <걸어도 걸어도>(2008),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 <바닷마을 다이어리>(2015) 등 꾸준히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가족과 인간 관계를 따뜻한 감성으로 담담히 스크린에 녹여내는 고레에다의 작품 세계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2013 칸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하면서 더욱 빛을 발한다. 최근에는 연출뿐만 아니라, 일본의 젊은 감독들의 작품 제작에도 참여하며 그의 영화세계를 확장하고 있다.
부준펑 감독/싱가포르
부준펑
연출지도 교수

부준펑은 싱가포르에서 가장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단편 영화 감독 중 한 사람으로 부산국제영화제의 아시아영화아카데미 2005년 첫해 졸업생이다. 그의 단편 작품들은 2005년부터 싱가포르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 최우수감독상, 심사위원특별상 등의 상을 휩쓸었다. 그는 자국 내 7명의 감독들이 모여 연출한 <럭키 7>의 연출에도 참여하였다. 장편 데뷔작 <모래성>으로 2010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부문에 초청되고, 2010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아시아 영화의 창 부문에 초청되어 부산을 찾았다. 두 번째 장편인 <견습생>은 2016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되어 차세대를 이끌 젊은 감독으로 주목 받고 있다.
투라즈 만수리 촬영감독/이란
투라즈 만수리
촬영지도 교수

이란의 촬영감독 투라즈 만수리는 잡지 사진기자로 첫 커리어를 시작했고 북부 캘리포니아에서 학업을 마친 후, 이란으로 돌아와 본격적으로 촬영감독으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삼십 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60여 편의 장편영화를 촬영한 그는 다리우스 메흐르지 감독의 <하문> (1990)을 통해 파지르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촬영상을 수상하였다. 그의 또 다른 대표작으로는 <참새들의 합창> (마지드 마지디, 2008), <벤치시네마> (모하마드 라마니안, 2017) 등이 있다. 이란의 전설적인 촬영감독으로서 현재는 이란촬영감독협회의 회장으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