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 26 - 10. 13

Asian Film Academy 2019

공지사항

Home 뉴스 공지사항

[AFA 2019]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멘토 확정 및 참가자 선발 완료|

  • AFA
  • |조회수 : 68
  • |추천수 : 0
  • |2019-08-06 오후 4:10:56

2019 아시아영화아카데미(AFA)
멘토 확정 및 참가자 선발 완료!


아시아의 젊은 영화인 발굴과 아시아 영화인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앞장서 온 아시아영화아카데미(Asian Film Academy, 이하 AFA)가 올해의 멘토 확정과 함께 최종 24명의 참가자 선발을 완료하며 본격적인 준비에 나선다.


새로운 변화 모색, AFA 원장 시스템으로 전환!
올해부터 AFA는 기존의 교장이 이끌던 교육 프로그램을 원장 운영체제로 전환한다. 이로써 동시대를 대표하고 세계적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는 감독들이 AFA 기간 중 임시적으로 맡았던 교장 자리를 대신해, 부산영화아카데미 원장이 상시적으로 AFA의 전체 운영을 이끈다. 원장으로는 2018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 영화 프로그래머로 활동했던 성지혜가 위촉됐다.


부산영화아카데미는 아시아 영화인을 대상으로 교육 및 지원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신설된 부서로, AFA, ACF, APM을 통합하여 운영한다. 원장 상시운영체제를 마련한 부산영화아카데미는 아시아 영화인을 위한 교육지원사업을 안정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교육 프로그램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AFA 교수진은 연출 멘토 몰리 수리아 감독과 촬영 멘토 카리나 클레시체프스카, 김영노 감독으로 구성된다. 몰리 수리아 감독은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인정받았다. 카리나 클레시체프스카 감독은 폴란드에서 영화와 연극 무대를 넘나들며 촬영 및 조명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김영노 감독은 다수의 3D영화에서 촬영 감독 및 스테레오그래퍼로 활약하고 있다. 이번 교수진에 촬영 멘토가 2명으로 추가되어 참가자들이 이전보다 테크닉적으로 많은 멘토링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총 33개국 392명 지원, AFA 역대 최다 기록!
해마다 AFA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올해로 15회를 맞이한 AFA에는 총 33개국 392명이 지원하며 역대 최다 기록을 수립했다. 특히, 중국은 작년에 8명에 불가했던 지원자가 올해 30명으로 대폭 증가하면서,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중화권 국가들이 강세를 보였다. 더욱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24명의 최종 참가자 중에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선정작 <다카, 내 사랑>의 공동감독 누하시 후마윤과 <내가 숨쉬는 공기>의 감독 아이잔 카심벡이 포함되어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최종 선발된 24명의 참가자는 연출 멘토 몰리 수리아 감독과 촬영 멘토 카리나 클레시체프스카, 김영노 감독의 지휘 아래 오는 9월 26일부터 10월 13일까지 18일간 AFA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연출멘토: 몰리 수리아 Mouly SURYA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출생으로, 호주에서 문학과 영화제작을 전공했다.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장편 데뷔작 <픽션>을 상영했으며, 두번째 장편 <사랑에 대해 이야기할 때 말하지 않는 것들>로 2013 선댄스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다.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은 2017 칸 영화제 감독주간부문에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미국과 캐나다를 포함한 14개국에서 극장 개봉했다. 이 작품으로 인도네시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시트라 어워즈(Citra Award)’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최우수 감독상을 포함한 총 10개 부문의 상을 휩쓸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촬영멘토: 카리나 클레시체프스카 Karina KLESZCZEWSKA
폴란드 우츠국립영화학교(Lodz Film School)에서 영화촬영을 전공했고, 폴란드 필름 아카데미의 일원이다. <변화>(2003), <부동의 동자>(2008), <이탈리아인>(2011), <스페인인>(2015) 등 우카슈 바르췩 감독의 작품에서 촬영 감독을 맡으며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왔다. 또한 영화뿐만 아니라 연극 무대에서 조명 감독으로 활동하며 작품의 참여 영역을 넓히고 있다.


·촬영멘토: 김영노 KIM Young-Ro
미국영화연구소(American Film Institute)에서 영화 촬영을 공부했으며,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Cinematographers Guild of Korea, CGK)의 일원이다. <극장전>(2005)의 조명 감독을 거쳐 제66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작 <죽여주는 여자>(2016)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다큐멘터리 영화 <두려워하지 마라>의 촬영 감독을 맡은 바 있다. 전통적인 2D 영화의 촬영 감독에서 시작해 3D, ScreenX, VR 영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영화 작업을 해왔다. 특히, 30여 편의 3D 영화에서 촬영 감독 또는 스테레오그래퍼로 참여했다. 작품 활동 외에도 국립영화학교인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12년 동안 촬영 교육을 했으며, 현재는 성균관대학교와 서강대학교에서 겸임교수를 맡고 있다.